(사)한국사진작가협회 전라북도지회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전라북도지회
Help
 

 
  해국
  
 작성자 : 이만수
작성일 : 2017-10-11     조회 : 634  


회원님들 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오랜만의 연휴에 하루에 두번씩 썰물때에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는곳으로

한쪽 어깨엔 카메라를 한쪽 어깨엔 낚시대를 들고 나만의 비밀공간으로 갑니다.

10월이면 사람이 살지않는 무인도 바위섬에 지천으로 해국이 아름다움을 뽑냅니다.

님도보고 뽕도 딴다고 낚시질하여 고기도잡고 아름다운 해국과의 몇시간을 보내고

밀물이 들어오기전에 아쉬운 발길을 돌림니다.

우리 부안은 부안은 그런곳입니다.

지금부터 삼십여년전 사우디에서 가저온 니콘 필카를 어깨에걸고  부안으로

오십cc오토바이를 타고 마실온후 그것이 인연이되어 다시찿은 변산반도 부안에

저는 아직도 마실중입니다.

 
 
TOTAL 104
회원을 위한 사진 심사에 관한건
보건소 감염예방의약팀장이 신천…
신천지가 만약에
보람찬 소방관
대구 보건소 공무원, &#039…
트와이스를 피하고 싶은 이유.gi…
코로나 진행상황 한심함
기자들아, 이만희 집앞에는 왜 …
대구·경북 '비상…
발리우드 연기력.gif
아무데서나 취해 잠들면 안돼는 …
사이비 종교집단 하나가 대한민…
헤어날수 없는 놀이기구
이란,이태리서 사망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겼네!! 쓰…
1 2 3 4 5 6 7

 
무제 문서